Egloos | Log-in


갈륨의 종말?

원소기호 31번, 갈륨이 앞으로 몇 년안에 고갈될 것이라고 합니다. 2017년이면 갈륨 생산은 거의 중단될 것이라고. 갈륨은 원래 희귀원소입니다. 따로 갈륨 '광산' 같은 게 없는 게 그 증거죠. 보통 아연 같은 걸 캘 때 정련하면서 얻곤 했다는 데, 대략 매장량이 다해 가는 게 아닐까 한다고. 갈륨은 주로 코팅에 쓰이는 데, 최근 플랫TV와 모니터가 열심히 팔리는 덕분에 더 빨리 소비되고 있다는 군요. 태양전지의 주 재료이기도 하고. 비슷한 곳에 쓰이는 원소기호 49번인 인듐도 10년안에 바닥이 날 것이라고 하고. 최근에 인텔이 새로운 반도체 기술을 개발했다고 해서 화제가 되었던 원소기호 72번 하프늄도 2017년이면 자연에서 얻을 수 없을 거라고들 합니다.

어떤 의미에서 이런 이야기 보다 조금 더 놀라운 건, 2037년까지 아연 생산이 고갈 될 거라는 예측이에요. 아연과 구리를 섞은 게 황동인 데, 그 때 쯤엔 황동이 꽤나 희귀한 금속이 될 것 같다는 거죠. 황동은 우리말로 놋쇠. 놋그릇의 재료입니다. 또, 오케스트라에서 금관악기를 만드는 주 재료이기도 합니다. 황동과 금관악기가 모두 Brass라는 데에서도 알 수 있듯이 말입니다.

자연에 있는 이런 자원을 다 써버리면 어떻게 될까요? 핵융합으로 필요한 원소를... 이란 말을 하기 전에. 재활용이란 길을 생각해봐야겠죠. 제인 제이콥스 아주머니는 [The Economy of Cities]에서 도시를 '미래의 광산 the mines of the future'이란 말로 정의한 바가 있지요. 저렇게 사용한 자원들은 나중에 '도시'란 곳에 쌓이기 마련이고 자원의 자원을 모두 써버리면 역으로 도시가 새로운 '광산'이 되는 것입니다. 이런 '도시광업'은 나름 꽤 굳건한 역사를 가지고 있어요. 알루미늄 캔 모으는 것도 그렇지만, 그 이전에도 도시로 흘러든 철을 모아 재활용하는 흐름 - 고물상이죠 - 은 미국에서 철과 석탄에 가까운 곳이 제철소를 세우기에 완벽한 입지라는 통념을 깨고 도시 주변에 소규모 제철소를 불러들이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었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말은 두 가지. 우리는 지구상에 있는 희귀원소가 고갈되는 걸 목격하고 있으며, 동시에 그런 원소가 집적된 '도시'가 이런 원소의 광산으로 주목받는 시대를 살고 있다는 거죠. 굳이 어려운 분석을 하지 않아도, 재활용관련 제조업과 서비스업쪽이 향후 10년간 주목을 받고 빠르게 성장할 거라는 데, 내기를 해도 좋을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이쪽 '기술'은 영 뒤쳐져 있죠. 안타까운 일이에요. (Asimov's에서)

by 남쪽계단 | 2008/07/11 10:08 | 환경 | 트랙백(1)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southstep.egloos.com/tb/178179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금속공방 Anshaus at 2008/07/12 10:03

제목 : 금속공예의 미래는?
갈륨의 종말?남쪽계단님의 글처럼 가까운 시일에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자원들이 고갈되고 만다면, 나같은 금속공예가들은 그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몇이나 버틸 수 있을런지 궁금하다. 지구자원을 더 큰 맥락에서 생각해야 함에도 처음 떠오른 생각이 당장 이것이니, 참 나...앞으로 이렇게 되면 정말 도시광업, 도시광산이 유망업종으로 뜰 수 밖에 없겠지....more

Commented by millcent at 2008/07/11 10:19
우주로 갈지도 .
달에 자원이 많다더군요 .
로봇기술이 좀더 발전되면 정말 달에서까지 광석같은걸 캐올수 있을지도 몰라요 .
ㅋㄷㅋㄷ
Commented by 남쪽계단 at 2008/07/11 11:58
그 때까지는 재활용이 쌀 걸요?
Commented by 병장A at 2008/07/11 13:25
빨리 싸고 쉽게 우주로 나갈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군요.
그래서 궤도엘리베이터를 빨리 완성시켜야합니다. :-)
Commented by 남쪽계단 at 2008/07/11 13:29
자원의 고갈 덕에 궤도 엘리베이터가 현실성있는 사업으로 부각될 때 까지...는 역시 재활용이 현실적인 대안일 듯. 도시광부들의 고단한 현실을 그린 사회 SF.... 뭐, 이런 게 먼저 나와주고 말입니다.
Commented by stonevirus at 2008/07/11 15:49
흠 이런 식으로 나가면 거대 도시 옆에 도시 자급자족을 위한 에너지 플랜트가 생기는게 아닐까요?
음식물 쓰레기 수거해서 발효시키는 과정에서 나오는 메탄으로 자동차 연료 혹은 난방 연료로 쓰고, 일반 쓰레기는 메탄 섞어서 태워서 열병합 발전을 돌리고 더불어 증기라인으로 도시 난방을 해결하고, 열병합 발전소에서 나오는 전력으로 소규모 합금 용광로를 만들어서 특수강을 찍어내는거죠.
이 경우 쓰레기 분리 및 수거 사업이 공공 사업으로 규모가 무지 커져야 겠지만 인구 천만 이상 도시라면 가능할 듯 도 싶군요
Commented by 남쪽계단 at 2008/07/12 01:01
막말로 아구가 잘 맞아야 가능한 이야기죠. 일례로 뉴욕시는 열병합 발전소에서 나오는 증기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에 속하는 지구단위난방을 실현시킨 곳이더라는 겁니다. 하지만 몇 년 전 수명을 다한 뉴욕 근처 부쉬킬 매립지에서 메탄을 추출하려는 계획은 난항을 거듭하고 있는 데, 다름 아니라 온갖 화학물질이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해서 (도시 쓰레기 잖아요?) 메탄을 따로 분류해 내기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일단 물질흐름이 시작에서 끝까지 매끄러워야 하고, 각 결절마다 뒷받침되는 기술이 없으면 실현되기 어렵죠. 기업내/외 경영과 정보교환을 조정하는 데서 오는 어려움도 무시못하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