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카메라 없이 찍은 [Radiohead]의 뮤직비디오



작년에 직접 다운로드로 앨범 [In Rainbows]를 판매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Radiohead]가 거기 실린 곡 [House of Cards]의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는데요. [House of Cards] 이게 또 화제입니다. 카메라를 쓰지 않고 뮤직비디오를 만들었어요. 이 뮤직비디오는 레이저로 촬영(?)되었답니다. 이렇게요.



[Radiohead]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이 뮤직비디오를 Creative Commons 라이센스로 해서 구글 코드에 공개했습니다. 저 뮤직비디오의 '데이터'를 직접 가지고 놀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두었고 말이죠. 심지어 데이터와 프로그램 코드를 다운받을 수도 있습니다. 나름 '공개'라는 자신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그걸 마케팅의 도구로 적절히 활용하는 이네들의 안목과 실행력은 여러모로 배울게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 데이터하고 프로그램을 받은 양반들이 또 어떤 장난질을 치고, 그게 다시 사람들에게 어떻게 회자되게 될까요. 아 참, '공짜'와 '쌍방향'이라는 거 최고의 마케팅이 될 수도 있다니까요. 거기에 이렇게 '화제성'을 덧붙일 기획력만 있다면. 하여튼 [Radiohead], 여러모로 사람을 놀래키는 군요. 고수에요. (The Official Google Blog에서)

추가: 그러고 보니 웬지 저 비디오 [Star Trek: The Next Generation]에 나온 조르디 라파지 아저씨를 연상시키는 데요. 저 아저씨 시각을 잃어서 새 보철기구를 눈에 항상 두르고 나오는 캐릭터였죠. 중간중간 저 양반이 보는 세상이 나오는 데, 그게 저 비디오의 기능향상판(?)과 비슷해 보였더라는 기억이 얼핏 났습니다.

by 남쪽계단 | 2008/07/15 13:57 | IT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southstep.egloos.com/tb/178355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하늘나무 at 2008/07/15 20:10
오홋. 전에 최고의 광고는 정보전달과 판매, 둘 다 성공하는 광고라고 하셨던 선생님 말씀이 생각나는군요.
Commented by 남쪽계단 at 2008/07/15 23:28
적어도 엄청난 양의 '정보'인 건 틀림없습니다. 판매는... 이미 본전 뽑은 지는 오래라 어디까지 갈까 궁금한 상황입니다. 하여튼 저 양반들 음악이건 장사건 감이 있는 분들이더라는 겁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