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태그 : 개방

SNS서비스에 글 공유하기


FOOG님의 블로그에서 우연히 발견. SNS라는 말이 더 이상 생경하지 않다. 한동안 이런 저런 이유로 웹 2.0 관련 책들을 읽어 왔는 데, 일단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서 집어든 [웹 이후의 사회]도 거의 끝나간다. 

닷컴 버블이 붕괴한 이후 웹 2.0이 궤도에 오를 때까지, 인터넷 기업들이 모여있던 동네는 하나같이 된서리를 맞았다. 반은 말장난으로 비트 밸리(Bit Valley)란 이름을 받았던 일본 시부야(渋谷)는 원 한자 뜻 대로('Bitter Valley') 쓴 맛을 보야야 했고, 한국의 테헤란 밸리, 포이 밸리도 급작스런 해체의 수순을 밟았다. 한데 웹 2.0의 흐름을 탔던 뉴욕의 실리콘 앨리는... 살아남았다. (부활했다는 표현을 쓰곤 하지만 살아남았다는 표현이 보다 적절한 것 같다.) 새삼 느끼지만 한 사회의 맥락, 제도, 문화는 다른 사회로 전달되기가 어렵다.


뒤늦게 부는 웹 2.0의 바람이라. 포털 이후를 기대해 볼 수 있을까? 하루 아침에 미투데이가 트위터와 경쟁하게 되는 요즈음의 인터넷 산업 상황에서? 폐쇄와 개방이라는 구조는 기술 이전에 맥락이고 제도고 문화다. 전달되기 어려운. 한국 포털의 '개방'이 기존 웹 2.0 기업 '개방'보다 소극적인 것도 그 때문이 아닐까? 그렇다면 [웹 이후의 사회]를 준비하고 선도할 수 있는 마인드가 한국에서 나오길 바라는 것은 무리일까?

말이 길었다. SNS서비스 공유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일단 알아두도록 한다. 나중에라도 쓰고 싶어질 때를 위해서.

by 남쪽계단 | 2009/07/04 23:48 | IT | 트랙백 | 덧글(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