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태그 : 경제학

NYU 법학 수강신청에서 작동중인 코스의 정리

코스의 정리라는 거, 신제도경제학과 '법과 경제학'이란 분야의 기본을 마련한 정리죠. 저는 어쩌다 보니 환경이나 토지나 경제지리나 이쪽을 보다가 알게 된 정리긴 하지만. 요지인 즉슨 만약 거래냐 계약을 할 때 동반되는 비용이 없다면 (수수료나 거마비 같은 거요), 혹은 미미하다면 처음에 재산권 분배만 확실하게 해 놓으면 최종적으로 자원은 효율적으로 분배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사람들이 필요에 따라 자원을 거래할 테니까 말이죠.

이 정리 흔히 마찰력 없는 물리 세계에 비교되곤 합니다. 엄밀하게는 마찰력 없는 물리 세계를 상정해 놓고 마찰력을 도입했을 때 어떤 일이 생기는 지를 차근차근 따져보는 식으로 이야기가 진행되곤 하지만 말이죠. 이 정리로 1991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코스 아저씨는 이제 아흔이 넘으셨는 데도 계속 연구 중이십니다.

한데, 레빗 아저씨, 이 정리가 NYU 법학 수강신청에서 묘하게 적용되고 있는 걸 발견하셨더라는 거죠. 수강신청은 신청자가 정원을 넘어서면 추첨으로 결정되는 데, 수강을 취소할 경우를 대비한 대기자 목록 같은 건 없더라는 겁니다. 똑똑한 학생들은 여기서 꾀를 냅니다. 자기가 듣고 싶은 수업 대신 인기있는 수업에 우선적으로 등록을 하고, 거기서 성공하면 그 수업의 자리를 '파는' 거죠. 자, 수업을 들을 권리(재산권)은 미리 분배가 끝납니다. 이 경우 거래에 별도로 붙은 수수료는 미미합니다. 주로 다른 학생들을 찾는 검색비용 정도가 다겠죠. 그러고 나면 학생들끼리 거래를 하는 겁니다. 둘이 앉아서 한 학생이 수강취소를 바면 바로 다른 학생이 수강신청을 해서 자리를 넘기는 식으로 자리를 넘기는 거죠. 가장 높은 '가격'을 부른 학생이 듣고 싶은 자리를 차지하는 거죠.

이 '제도'에 불쾌감을 느끼는 사람도 있어요, 분명, 수강신청을 두고 돈 뿐만 아니라 육체관계가 오간다는 소문도 있고. 하지만 레빗 아저씨는 학생들에게 세상의 이치를 알게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자세를 취하고 있더군요. 일리는 있어요. NYU에서 이걸 계속 굴리거나 혹은 아예 공식적으로 '경매' 시스템을 두게 될까요? 이제 학생들이 이 수법을 모두 알게 되었으니, 다음 NYU 법대 수강신청은 참으로 치열하겠군요. 딱 시장바닥 같이. 물론 진짜 수강신청은 공식 수강신청이 완료된 시점에야 시작되겠지만. (freakonomics에서)

추가: 우리나라 학생들도 하는 군요. 경제학 작동중입니다. 다만 기사의 톤은 레빗 아저씨와는 달리 저런 일을 하는 학생들이 '문제'라는 쪽이지만 말이에요. '양심'에 맡긴다라. 글쎄요. 저는 저게 양심하고 어떤 관계가 있는 지는 잘 모르겠네요.

by 남쪽계단 | 2008/08/13 04:14 | 생각 | 트랙백 | 덧글(4)

행복의 수확체감

이걸 생각해보자: 일단 연간소득이 일인당 $10,000을 넘게 되면, 소득이 늘어난다고 해서 더 행복해 지지는 않는다. 그보다 더 나쁜 건, 대부분의 산업국가에서 1970년 이후 부는 3배에서 4배까지 늘어났지만, 그런 경제성장 덕에 사람들이 특별히 더 행복하게 된 건 아니라는 점이다. 몇몇 국가에서는 이런 부와 소비에서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한 세대 전보다 덜 행복하다.

Consider this: once people have an annual income of about $10,000 per capita, further income does little to promote happiness. Worse yet, economic growth in most industrial nations, which has tripled or quadrupled our wealth since 1970, hasn’t made us noticeably happier. In some countries, despite all this vast increase in wealth and consumption, folks are less happy than they were a generation ago. - Tom Green, The Economics of Happiness, Adbusters

'행복'이라는 거 늘어나는 소득에 비례해 늘어나지 않는다는 이야기는 이제 거의 상식. 일인당 소득 $10,000이 대략 포화점이라는 결과인데. 일인당 소득 $20,000의 한국은 예전보다 더 행복해 졌을까? 적어도 $10,000일때보다 두 배로 행복해지지는 않은 듯. 어디선가 개인의 행복을 가장 크게 좌우하는 요소는 '결혼'이란 이야기를 들었었는 데, 글쎄. '부자되세요'가 인사인 나라에서 저런 이야기하는 사람은 바보 취급이나 받지 않으면 다행 아닐까. (neatorama에서)

by 남쪽계단 | 2008/07/29 12:30 | 생각 | 트랙백 | 덧글(0)

미래의 원유 가격을 예측하는 가장 정확한 방법은?

김빠지게도... 한 연구에 따르면 현재의 원유 가격을 그냥 쓰는 것이랍니다. 그러니까, 변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그냥 현재의 가격이 미래의 원유 가격일 것일 경우를 시뮬레이션 했을 때의 정확도가 가장 높았다고 하네요. 이걸 불변법칙 no-change rule이라고 하고, 다른 복잡한 모형들하고 비교를 했더니 3개월 미래의 경우 34%나 더 정확했고, 1년후 가격예측에 있어서도 18% 더 정확했다고 합니다. 다른 건 몰라도 석유 선물 시장 쪽 보다도 저 '불변법칙'이 더 정확했다는 건 정말 의외네요. 더 자세한/전문적인 내용은 Ron Alquist과 Lutz Kilian의 What Do We Learn From the Price of Crude Oil Futures?[pdf]를 찾아보시길.

이게 멈춰있는 시계가 하루에 두 번은 정확하게 맞는다는 이야기와 상통하는 건지 아닌지는 좀 더 생각해 봐야 알겠습니다만, 이야기 자체는 흥미롭네요. 누군가 저 말 그대로 실천해서 장사를 잘 했다는 이야기가 뒤따른다면 정말 흥미로겠습니다만. 예측이란 거, 계획이란 거, 참 제대로 하기 어려운 것이더라는 겁니다. (freakonomics에서)

by 남쪽계단 | 2008/07/22 06:34 | 생각 | 트랙백 | 덧글(2)

[Sway] 당첨



소셜 네트워크 중심 IT관련 소개 사이트인 Mashable에서 Author@Mashable이라고 해서 Web 2.0 문화 관련 서적 저자들과 Mashable을 방문하는 양반들을 웹 상에서 연결해 주는 프로그램을 며칠 전에 시작했었습니다. 첫 번째 책이 Ori Brafman과 Rom Brafman의 [Sway]였어요. 선착순으로 책 50권을 뿌리고, 저 양반들이 포스팅을 하면 거기에 댓글을 달고 또 저 양반들이 다시 대답을 하는 그런 형식이었죠. 뭐, 꼭 책을 받지 않았더라도 물론 댓글은 달 수 있죠. 책 받았다고 꼭 달아야 된다는 의무도 사실은 없고. 이벤트인 거죠.

혹시나 하고 응모했는 데, 어쩌다 보니 선착순 50명에 끼었더라는 겁니다. 조만간 책을 받을 거라는 메일이 왔더군요. 저번 [Predictably Irrational]에 이어 읽을만한 제법 흥미진진한 책이라고 생각했었는 데, 즐겁네요. 또 인지/행태/심리/경제에 걸쳐 비이성적인 인간의 속성에 대한 사례를 잔뜩 들여다 볼 수 있겠는 데요. '공짜'라고 기뻐하는 비이성적인 내가 밉지않네요. 하하.

by 남쪽계단 | 2008/07/11 13:27 | 서적 | 트랙백 | 핑백(1) | 덧글(0)

빈 칸 채우기

미 대선 민주 대선 주자 이름으로. 남의 나라 일이라지만 나름 우리나라 정책에도 함의가 있는 비교더라는 겁니다. 강조는 그냥 제가 넣었습니다. 비교를 쉽게 하려고.

The easiest way to describe __________’s philosophy is to say that (s)he believes in the promise of narrowly tailored government policies, like focused tax cuts. (S)he has more faith that government can do what it sets out to do, which is a traditionally liberal view. Yet (s)he also subscribes to the conservative idea that people respond rationally to financial incentives.

__________’s ideas, on the other hand, draw heavily on behavioral economics, a left-leaning academic movement that has challenged traditional neoclassical economics over the last few decades. Behavioral economists consider an abiding faith in rationality to be wishful thinking. To __________, a simpler program — one less likely to confuse people — is often a smarter program.

각각 누구일까요? 또 당신은 어느 쪽 입장에 더 끌리시나요?  저는 두 번째 쪽에 더 끌려요. 힌트: 한 명은 이번 아이오와 당원대회의 민주당 승자. 정답은 여기서. (Greg Mankiw's Blog에서)

by 남쪽계단 | 2008/01/05 03:05 | 생각 | 트랙백 | 덧글(2)

김수행 아저씨 퇴임 이후를 걱정하는 메일

얼마전에 김수행 아저씨 후임은 주류 경제학자가 되리라는 소식을 전했었는 데, 엊그제 이메일을 정리하다 보니 서울대 경제학과에 마르크스 경제학 전통을 이을 수 있게 해달라는 영문 메일이 하나 와 있더군요. 나름 흥미로운 내용이어서, 아래 살짝 걸어두기로 합니다.

이어지는 내용

by 남쪽계단 | 2008/01/03 09:22 | 생각 | 트랙백 | 덧글(2)

메카니즘 디자인 이론 101

올해 노벨 경제학상 덕분에 알게된 메카니즘 디자인 이론, 짬짬히 찾아보는 데 참 매력적인 구석이 있네요. 특히 저 같이 정책이란 거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더욱. Economist에 짧은 소개가 있고, Reason에도 관련 기사가 떴네요. (헤, 그러고 보니 저 양반이 Marginal Revolution 주인장이셨군요) Reason 기사가 조금 더 쉬워요. 널리 알려진 예를 드는 데, 그게 이 이론과 관련이 있는 이야기라는 건 처음 알았네요.

아이들 둘이 파이를 어떻게 나누느냐를 두고 티격태격하고 있다. 파이를 공평하게 나눌 방법이 필요하다. 부모들이 익히 알고 있는 답이 하나 있다 - 한 아이가 파이를 자르고, 다른 아이가 고르게 한다. 두 번째 아이는 더 큰 조각을 고를 것이기 때문에 첫 번째 아이는 파이를 가능한 한 똑같이 자를 인센티브를 가지게 된다.

그 방법이 incentive-compatible mechanism (우리말 번역어가 뭔지 찾지 못했습니다)이며, 그에 대한 이론이 메카니즘 디자인 이론이더라는 겁니다. 정말 간략한 소개글 들이라 저 이론이 실제로 어디까지 적용가능한 건지, 개별 정책 사안의 설계까지 내려올 수 있는 건지 알 수는 없지만, 개념 자체는 참으로 유용해 보이더라는 겁니다.

예를 들어, 수상자 중 한 명인 Maskin 아저씨는 자신의 이론을 근거로 소프트웨어 같이 사전에 존재하는 코드를 기반으로 발전해가며 새로운 기능을 구현하는 데 여러가지 방식이 존재하는 시장에서는 특허 시스템이 오히려 혁신을 방해할 수도 있다는 연구를 하셨답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저 양반의 페이퍼 Sequential Innovation, Patents, and Imitation[PDF]을 열어보세요. 뭐... 개념이 간단해 보인다고 실제 이론 내용이 간단할리는 없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되는 페이퍼더라는...

나중에라도 기회가 되면 한 번 제대로 공부(연구?)해 보고 싶은 분야인 것 같아요. 어디까지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지 궁금하기도 하고. 주파수 경매 같은 분야가 대표적으로 이 이론이 적용된 분야라는 데, 어째 부동산 쪽에도 잘 써먹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파트 값 안정, 뭐 이런 거요. 제 이전 포스트에 트랙백을 걸어주신 헌쓰님은 대학입시제도를 예로 드셨더군요. 실제 어떤 예가 더 있는 지 또 짬짬히 시간날 때 뒤져봐야 겠습니다.

by 남쪽계단 | 2007/10/22 02:18 | 생각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