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태그 : 납

뉴욕 범죄율 하락의 원인... 납?

뉴욕 범죄율 하락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죠. 사건의 발단은 말콤 글래드웰 아저씨가 자신의 책 [The Tipping Point]에서 1990년대 뉴욕 범죄율 하락은 당시 뉴욕 경찰서장이 '깨진 유리창' 이론에 따라 경범죄 처벌에 중점을 두면서 부터라고 했었죠. 한데 [Freakonomics]에서 레빗 아저씨는 뉴욕 범죄율 하락과 가장 큰 연관이 있는 건 - 경제학적으로 - 낙태 합법화라고 했었습니다. 그리고 이 두 양반들은 서로 조리있게 대화를 나눌 기회를 가졌었죠. 이 이야기꾼들의 대화는 여기에서 따라 들어가 볼 수 있습니다.

한데, 오늘 어쩌다보니 또 다른 이론을 하나 보게 되었습니다. 원래는 뉴욕타임즈에 실린 기사인데요. '납'이 문제였을 수도 있더라는 겁니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미량의 납을 흡입해도 뇌손상을 입어 폭력적인 될 가능성이 있는 데, 미국이 가솔린에서 납을 제거한 게 1970년대 거든요. Clear Air Act라고. 그리고 20년이 흐른 1990년대 부터 전국적으로 범죄율이 하락하더라는 겁니다. 정작 그 때 미국의 인구는 증가하고 있었는 데 말이죠. 그저 환경을 살리고 싶었을 뿐인데, 범죄율도 떨어트리는 효과도 얻었다는 즐거운 이야기. 한데 이게 사실일까요?

사실 이런 모든 이야기들은 역설적으로 범죄율 하락에 상당히 다양한 요소가 작용하고 있었다는 걸 말해줍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어떤 요소가 가장 큰 역할을 했는가를 따지는 사람들의 노력은 계속되겠죠. 아마도. (CEOs for Cities에서)

by 남쪽계단 | 2008/08/02 20:02 | 도시 | 트랙백(1) | 덧글(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