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태그 : 오피스

구글 프리젠테이션, 아쉬움

구글이 구글 팩스타 오피스를 넣었었죠. Sun은 계속 오픈 오피스를 돌리고 있고, 얼마전에는 IBM이 Lotus Sympony란 이름으로 또 다른 오피스 클론을 내놓았더랍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네이버에서 오피스를 내놓았죠. 이네들의 공통점은? 모두 사용자 평가가 그리 훌륭치 못하다는 겁니다. 무엇보다 (아직은) 너무 느리더라는.

그리고 IBM의 이해하기 어려운 작명 센스를 빼고 나면 이런 어플리케이션의 원류를 숨기고 있지 않다는 것도 공통점이라면 공통점이겠지요. 예, 이 모든 프로그램들은 어찌되었건 MS Office를 근간으로 한 클론들이더라는 거죠.

구글의 Docs는 어떨까요? 얼마전에 Presentation이 추가되어서 구글 Docs는 이제 Document, Spreadsheet와 더불어 온라인 오피스 클론의 모습을 외양상으로는 갖추게 되었습니다. (다음은 Db란 이야기도 있었죠.) 또, 기존 어플리케이션과 마찬가지로 공동수정, 내용변경추적, 그리고 실시간 채팅이 그대로 지원됩니다. '온라인' 오피스란 장점을 충분히 살린 구조죠. 여전히 굳이 Help를 뒤져보지 않아도 대충 쓸 수 있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에도 점수를 주고 싶고.

하지만, Presentation은 아직 완성이라는 말과는 거리가 멉니다. 스타일이야 원래 구글 어플리케이션에서 바라긴 어려운 일이었다고 치지요. 사실 구글, MS나 야후에 비해서 미적 감각은... 좀 떨어지니까 말이죠. 또 애니메이션이나 도형 기능이 없는 건 그냥 조금 아쉬운 일이라고 할 수 있어요. 한데 Spreadsheet와 Presentation이 연결이 안되는 데에서 매우 아쉬워지고 (그래프를 그림으로 저장했다가 업로드해서 붙여넣는 방법이 있기는 합니다), ppt 업로드는 되는 데 다운로드가 안되는 데에서 이제 짜증의 경지로 넘어갑니다.

Document, Spreadsheet는 개인/팀의 작업일 경우가 많죠. 하지만 Presentation은 발표자와 더불어 청중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유비쿼터스 환경이라는 거, 아직은 매우 국지적으로 일어나는 현상이거든요. 막상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해야 하는 차에 접속이 안되는 경우를 대비해서, 최소한 발표자가 백업으로라도 파일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방식을 고려했어야 하는 거 아닌 가 싶더라는 겁니다. 이왕 구글 팩에 스타 오피스를 포함시켰다면, 더더욱. 이건 파워포인트와 구글 Presentation은 같은 상황을 전제로 만든게 아니라는 설명과는 조금은 다른 이야기겠죠. 장점을 살려 다른 상황에 쓴다와 저런 기능 제한으로 쓸 수 있는 상황에서도 쓰기 꺼려진다는 같은 말이 아니니까요. 미리 온라인 협업용, 혹은 사내용으로 제품의 잠재력을 제한할 필요는 없지 않겠어요?

(수정합니다, Zip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웹페이지 형식으로 다운 받을 수 있는 기능을 너무 무시했네요. ppt 다운로드를 지원했으면 하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만 잘못된 건 잘못된 거죠. 지적해주신 라임에이드님께 감사드립니다.)

Presentation은 하지만 저런 이유 때문에라도 적어도 앞으로 한동안은 두고 지켜 볼 예정입니다. 뭐, 처음 말한 대로 아직 완성된 상태는 아니니까 여러번의 크고 작은 업그레이드 과정이 있겠죠. 확실한 건 MS 오피스와의 대결 어쩌구를 말하기는 아직 시기상조더라는 겁니다. 하지만 또 처칠 아저씨 말마따나 이게 '시작의 끝'일 수는 있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후후.

추가: 흠, 구글 Docs 소개 애니, 재미있군요. 노가다 애니메이션의 진수라고나 할까. (The Official Google Blog에서)

by 남쪽계단 | 2007/09/21 22:26 | IT | 트랙백 | 덧글(1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