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태그 : 토목기술자

토목공학자, 대운하를 말하다

대운하, 정치공학 말고 토목공학으로 따져보자 - 프레시안

교통의 역사를 놓고 볼 때 18세기까지를 운하의 시대, 19세기를 철도의 시대라고 한다면 20세기는 도로의 시대라 부른다.

내 말이. 미국이 전국에 걸쳐 고속도로를 놓을 때, 어디서 어디까지를 어떻게 놓아야 하는 지 말이 많았단다. 그게 1950년대의 일이고, 미국 전반의 고속도로 시스템이 완성된 건 대략 90년대 초로 본다. 이론의 여지는 있지만, 그 당시 결국 고속도로망의 모양새를 결정한 건 토목기술자들이었다고들 한다. 어느 노선이 '최적'인지를 따지는 그네들의 우직한 숫자가, 계산이 서로 다른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위치에 있었던 사람들의 최소한의 합의점이 되어서였다고.

각설하고... 우리에겐 운하를 건설할 기술이야 있다. 인류에게 달에 갈 수 있는 기술이 있는 것 처럼. 사실 인류에겐 내키면 태양계를 벗어날 수 있는 기술도 있다. 하지만 그걸 그리 자주 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매우 비싸기' 때문이다. 과연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것일까 잘 따져볼 필요가 있더라는 것. 적어도 따져볼 수 있는 부분이라도 잘 따져보아야 하지 않을까.

프레시안의 기사는 그래서 의미가 있다. 마침내 신중한 공학자들도 입을 열어 따지기 시작했더라는 거. 과연 토목공학은 정치공학을 다스릴 수 있을 것인가? 아니면 대운하는 그런 토목기술자/공학자들의 우려를 가볍게 불식시키고 착공될 것인가? 글쎄, 확실한 건 저네들의 언어가 먹히지 않으면, 대운하는 그냥 건설되는 것으로 알면 되겠다. 그게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그렇더라는 거다.

by 남쪽계단 | 2008/01/09 16:49 | 환경 | 트랙백 | 덧글(5)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