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loos | Log-in


태그 : 프로그램

iPhone 어플리케이션, [I Am Rich] 소동

그냥 웃겨서. 애플은 iPhone 3G를 출시하면서 여기에 넣을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을 제작, 판매할 수 있는 공개형 온라인 몰 App Store를 같이 열었죠. 누구든 iPhone 3G에서 돌아가는 어플리케이션을 제작해서 App Store에 등록하면 애플에 수수료 30%를 떼주고 나머지는 자기가 가질 수 있는 '시장'을 열었더라는 겁니다. 여기서 어플리케이션의 가격은 공짜에서 $999.99까지 설정할 수 있게 되어있다고 합니다.


한데 Armin Heinrich란 양반이 과감하게 이 최고가를 매긴 어플리케이션을 올렸더라는 겁니다. 이름하여 [I Am Rich]. 자, 저 $999.99짜리 어플리케이션의 기능은 무엇일까요? 위에 붙여놓은 스크린 샷이 전부입니다. iPhone 화면에서 웬 보석이 찬란하게 빛나며 돌아간다고. 이 쓸모없어 보이는 최고가의 어플리케이션. 딱히 이걸 금지하는 규정은 없지만 애플은 이 어플리케이션을 App Store에서 제거하기에 이릅니다. App Store에서 최초로 제거된 어플리케이션이라지요.

여기서 히트는 이게 목록에서 없어지기 전에 8명이 이 어플리케이션을 샀더라는 겁니다. 독일에서 한 명, 프랑스에서 한 명, 그리고 미국에서 여섯명. 처음에 저 프로그램이 문제가 되었던 것도 한 명이 '실수'로 산 다음에 불평을 해서 그랬다는 말이 전해집니다. 실수로 천 불짜리 프로그램을 샀으면 억장이 무너질만도 하지요. 불평한 양반하고 또 다른 양반 한 명은 다행이 리펀드를 받았다는 데. 그럼 나머지 여섯 명은 뭘까요? 그냥 저 보석 스크린세이버(?)가 마음에 든 걸까요? 아니면 어플리케이션 제목말마따나 부자인 양반들이라 별 상관하지 않는 걸까요? App Store에 있었던 이 예상치 않았던 '소동'. 새로운 시스템이 도입되면, 꼭 저런 식으로 시스템을 이용하는 머리 좋은(?) 양반들이 있기 마련이라는 걸(사이버펑크!) 다시 한 번 보여준 작은 사건이었습니다. (LATimes에서)

by 남쪽계단 | 2008/08/09 14:09 | IT | 트랙백(2) | 덧글(4)

엑셀에서 돌아가는 소셜 네트워크 시각화 도구


쉽게 쓸 수 있는 네트워크 시각화 도구를 찾고 있었는 데, 우연치 않게 이런 걸 찾게 되었네요. MS의 Source Forge같은 동네인 Code Flex에서 배포중인 .NetMap이란 도구입니다. 단독으로 설치할 수 있는 버전도 있지만, 위 그림에서 볼 수 있는 것 처럼 이거 엑셀 2007에서 돌아가요. 설치하고 템플릿을 불러내면 별 어려움 없이 쓸 수 있죠. 자세한 설치법은 걸어둔 링크를 따라가시면 되고.

공연히 어려운 단어를 쓰긴 했지만 Edge가 줄이고 Vertices가 점입니다. 일단 템플릿을 띄워놓고 나면 전체 메뉴는 엑셀의 Add-ins 메뉴 아래에 있습니다. 위의 그림처럼 'Edge'시트의 'Vertex'에 시작점, 끝점을 죽 넣어주고, Document Activities창의 Read Workbook 메뉴를 선택하면, 네트워크 그래프가 그려집니다. 여기서 선의 색이나 굵기 등도 정할 수 있구요. 'Vertices'시트에서 각 점의 색이나 크기 등의 특징를 정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 'Image' 시트는 점 대신 넣을 그림을 설정할 수 있는 곳이고. 일단 네트워크 그래프를 그리고 나서 네트워크의 레이아웃도 여러가지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엑셀의 시트는 65,536 x 256이니까, 점이나 선 수가 이 한도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다른 도구가 필요하게 될 겁니다. 혹 단독 버전은 이런 제한이 없는지 모르겠네요. 하지만 그 전에는 그냥 편하게 쓸 수 있겠죠. 65,000개를 넘어가는 네트워크 분석은 정말 전문가가 아니면 사실 별로 할 경우가 없을 듯. 추가: 엑셀 2007의 한도는 1,000,000이상 x 16,384이라네요. 정말 대부분의 경우 문제가 없을 듯.

마지막으로 하나 더, MS에서 나온 거라 Outlook을 쓰고 있고 Windows Desktop Search를 사용하고 계신 분들은 본인의 이메일로 '소셜' 네트워크 맵을 바로 만들어 보실 수 있습니다. 그냥 Analyze Email Network을 누르시면 된다고. 저는 둘 다 쓰고 있지 않은지라 해보지는 않았지만. 한 번 시도해 볼 만한 일임에는 틀림없어요.

일단 편하게 쓸 수 있는 도구는 생겼고, 이걸로 무슨 장난을 쳐 볼까 궁리 중입니다. 여하튼 세상엔 고마운 사람들이 참 많더라는 겁니다. 하하. (worldchanging에서)

by 남쪽계단 | 2008/08/03 22:31 | IT | 트랙백(2) | 핑백(2) | 덧글(4)

한 장으로 보는 영화 한 편


Vertigo, Alfred Hitchcock 1958
Cinema Redux

이 사진은 히치콕 감독의 [Vertigo](1958)입니다. 한 줄에 1분씩. 영화 상영시간만큼 줄줄히 영화 장면들을 이어붙여 한 편의 영화를 한 장의 사진으로 만든거죠. Brandan Dawes는 processing 환경에서 자바 프로그램을 짜서 이 사진들을 만들었다고 하네요. 최근 사람들이 몰아닥치는 바람에 이 양반 사이트는 다운된 상태지만, 이 양반 processing 갤러리에서 사진들을 보는 데는 아무 문제가 없네요.

이 사진들을 보고 Matthew Merkovich은 맥에서 프로그램을 돌려서 다른 영화들로 같은 방식의 사진들을 만들어냈습니다. Brandan의 작업이 주로 고전영화들을 대상으로 했다면 Matthew의 작업은 제법 최근 영화들을 다뤘다는 게 차이라면 차이일까요. 한 눈에 영화의 '색조'가 잡히는 느낌이 좋아요. 확실히 최근 영화들이 좀 더 색을 많이 썼더군요. 그게 꼭 좋다는 의미는 아니고, 그렇더라구요.

그리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면 우리나라 영화로도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불끈 솟아오르는 데요. (information aesthetics에서)

추가: processing으로 윈도우즈에서 어떻게 이런 사진을 만들 수 있는 지 설명해놓은 포스트가 있네요. 이번 주말에 시도해 봐야겠습니다. Ruby하고 RMagick으로 하는 법도 찾았는 데, 이쪽은 제가 전혀 문외한인지라. 좀 더 친절한 첫번째 포스트로 시도해 보렵니다.

by 남쪽계단 | 2008/07/09 13:21 | 영화 | 트랙백(1) | 핑백(1) | 덧글(3)

오늘의 목록: 080116

by 남쪽계단 | 2008/01/17 15:53 | 생각 | 트랙백 | 덧글(0)

SimCity 소스 공개

몇 년 전에 SimCity 소스을 얻을 수 있으면 도시계획하는 양반들 참 흥미로운 일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했더랍니다. 한데 거짓말처럼 이런 날이 오는 군요. SimCity 소스가 GPL license 3.0으로 공개되었습니다. 다만 상표권 문제 때문에 SimCity란 이름대신 Micropolis란 이름으로 말이죠. 그래도 소스 코드 자체는 SimCity와 같은 거라고 하네요. 아, 진심으로 프로그래머가 아닌게 아쉽습니다. 저 프로그램으로 장난쳐 볼 수 없다는 것도 그렇지만, 저 프로그램을 만든 이들의 마음을 읽을 기회가 없다는 게 더 아쉽군요. 저 코드에서 어떤 변종들이 태어날지 기대만땅입니다. (boingboing에서)

by 남쪽계단 | 2008/01/13 22:28 | 도시 | 트랙백 | 핑백(4) | 덧글(4)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